2020년 4월 9일 목요일

P 보도자료

img

자동차 디스플레이 전력관리 IC ‘MAX16923’ 출시

- 고집적 전력 솔루션··· 차량 당 탑재되는 디스플레이 수 증가
- 전력 솔루션 크기 최대 50퍼센트 감소 및 설계 복잡성 낮춰

맥심 인터그레이티드 코리아가 4출력 자동차 디스플레이 전력관리 집적회로(IC) ‘
MAX16923’을 출시했다. 자동차 전자시스템 설계자들은 MAX16923을 워치독(watchdog) 타이머와 함께 사용해 차량에 더 많은 디스플레이를 탑재할 수 있다.  
 
자동차 제조사가 첨단 계기 패널 및 인포테인먼트, 헤드업 디스플레이, 센터 디스플레이, 뒷좌석 엔터테인먼트, 스마트미러 애플리케이션 등을 탑재하면서 차량 한 대당 요구되는 디스플레이 수는 증가하고 있다. 스크린에 필요한 전원공급 회로는 제한된 차량 내부 공간에서 수많은 전자시스템과 자리를 경쟁해야 해 복잡성을 고려해야 한다.
 

MAX16923은 4개 파워레일과 함께 높은 집적성을 제공하며, 하나의 IC에 고전압·저전압 벅 컨버터, 고전압·저전압 LDO, 전자파간섭(EMI) 완화, 워치독 타이머를 탑재했다. 고도의 집적성 덕분에 기존 4~5개 IC로 구성해야 했던 자동차 전력 솔루션을 큰 온도 증가 없이 하나의 칩으로 구현해 복잡성을 줄여준다. 전력 솔루션 크기를 경쟁사 대비 최대 50퍼센트까지 줄이고 PCB 크기와 부품(BOM) 비용도 낮춰준다. 이를 통해 자동차 설계자들은 차량 한 대 당 장착되는 디스플레이 수를 2~5개 이상 늘릴 수 있다.
 
자동차 전력관리 IC
MAX16923은 EMI 완화, 워치독 타이머로 각 디스플레이의 신뢰도를 높여준다. 또한 확산 스펙트럼, 슬루율(slew-rate) 제어 스위칭, 프로그래밍 가능한 스위칭 주파수로 디스플레이의 저소음 신호에 대한 EMI 간섭을 줄여준다.
 
그렉 바시흐(Greg Basich)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trategy Analytics) 오토모티브 인포테인먼트 텔레매틱스 서비스 이사는 “차량에 탑재되는 디스플레이 수와 크기가 증가함에 따라 자동차 디스플레이 분야는 향후 5년 간 견고한 성장세를 보일 것”이라며 “일부 프리미엄급 차량은 디스플레이를 10여개 장착할 수 있어 설계자들은 제한된 차량 내부 공간에 탑재되는 전자 기기가 늘어나는 상황을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스즈캉 이시엔(Szukang Hsien) 맥심 인터그레이티드 오토모티브 사업부 비즈니스 총괄은 “
MAX16923은 각 디스플레이에 필요한 IC 개수를 줄임으로써 설계 복잡성과 보드 크기 문제를 해결한다”며 “고도로 집적화된 이 전력 솔루션은 12.3인치 이하 디스플레이에 필요한 전력 요구사항을 충족한다”고 밝혔다.
 
맥심
MAX16923에 대한 상세 정보와 고화질 이미지는 맥심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