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8일 토요일

P 보도자료

img

차량용 시퀀셜 LED 조명 IC ‘MAX25605‘ 출시

- 마이크로컨트롤러·소프트웨어 없이도 개발 가능해 설계 간소화
- 일반 및 보급형 모델에서도 애니메이션 방향지시등 적용 가능


맥심 인터그레이티드 코리아가 시퀀셜 LED 컨트롤러 ‘MAX25605’를 출시했다. 이를 통해 설계 복잡성과 비용 제약으로 고급 차량에만 적용되던 시퀀셜 LED 조명을 일반 및 보급형 모델에서도 효과적인 비용으로 적용할 수 있게 됐다.

MAX25605는 마이크로컨트롤러나 소프트웨어 없이도 개발을 가능하게 해 높은 집적성으로 개발 및 출시 시간을 단축하고 설계를 단순화한다. 또한 설계 공간을 최대 50퍼센트까지 줄이고, 부품 개수도 줄여 BOM 비용을 가장 근접한 경쟁 솔루션 대비 최대 25퍼센트까지 절감한다.
 
맥심의 MAX25605는 LED 전류를 최대 750mA까지 제어할 수 있어 경쟁 솔루션(100mA) 대비 조명 설계의 유연성이 높다. 각각 3개의 LED를 제어하는 스위치 6개를 통합했으며 마이크로컨트롤러나 소프트웨어 없이 직렬 방식으로 최대 16개의 기기를 연결할 수 있다. 또한 통합적인 솔루션을 통해 설계자들은 시퀀스 타이밍, 방향 및 리니어/로그 디밍을 정확하게 프로그래밍하면서 고장 상태도 쉽게 감지할 수 있다.
 
애드워드 산체스(Edward A. Sanchez)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trategy Analytics) 시니어 애널리스트는 “OEM 업체들은 LED 외관 조명을 정교하게 활용하면서 자동차에 미래지향적 스타일을 표현해냈다”며 “그동안 프리미엄 브랜드 모델의 전유물이었던 시퀀셜 LED를 보급형 모델에도 확대 적용해 시각적인 매력 뿐 아니라 안전성 및 기능성까지 보장해 자동차 스타일링에 혁신을 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인 우(Yin Wu) 맥심 오토모티브 사업부 비즈니스 매니저는 “MAX25605은 부품 통합으로 시장에서 가장 집적도가 뛰어난 시퀀셜 방향지시등 솔루션으로 인정받고 있다”라며 “하드웨어 프로그래밍으로 개발을 간소화하고, LED 전류를 최대 750mA까지 제어할 수 있어 루멘 규격을 충족하는데 유연성을 제공한다”라고 설명했다.
 
맥심의 자동차 LED 조명 솔루션MAX25605에 대한 상세 정보 및 고화질 이미지는 맥심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